컨텐츠 바로가기
환자 여러분을 더욱 편안하고 친절하게 모시는 속초의료원은 여러분의 곁에 늘 함께 합니다.

건강정보

Home > 건강정보 > 분야별 건강상식

분야별 건강상식

골절환자 담배 끊으면 회복 빨라지나

작성자 관리자2 작성일05-10-19 14:49 조회19,551회 댓글0건
골절환자 담배 끊으면 회복 빨라지나 

담배를 피우는 골절환자는 회복이 오래 걸린다. 예를 들어 다리 골절의 경우 비흡연자보다 회복기간이 62% 길다고 한다. 그렇다면 골절 후 단 1-2주라도 담배를 끊으면 회복이 빨라질 수 있을까?

미국 로체스터 대학 의과대학 정형외과전문의 마이클 주시크 박사는 그럴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말한다.

주시크 박사는 17일 AP통신과의 회견에서 현재 초기단계의 연구결과는 니코틴이 뼈를 손상시키는 주범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.

 니코틴은 뼈가 손상되었을 때 이를 회복시키기 위해 출동하는 골수 속의 줄기세포인 중간엽세포(mesenchymal cells)의 활동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.

주시크 박사는 골절 후 첫 며칠과 몇 주간의 회복과정에서 중간엽세포가 취하는 중요한 조치들을 니코틴이 완전히 망쳐버린다고 주장한다.

주시크 박사는 미국 국방부로부터 140만 달러의 연구비 지원을 받아 이를 증명하는 데 집중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. 국방부가 이 연구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군인들의 흡연율(34%)이 일반인들(22%)에 비해 훨씬 높고 군인들은 전투와 작전 등에서 뼈를 다치는 일이 흔하기 때문이다.

니코틴이 뼈 건강에 미치는 해독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동물실험과 흡연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앞으로 여러 해가 걸릴 것이라고 주시크 박사는 말했다.

보스턴 대학 정형외과과장 토머스 에인혼 박사는 흡연과 뼈 손상 사이에는 연관성이 있는 게 분명한데도 그 이유가 규명되지 못하고 있다고 말하고 담배연기에는 독성물질이 많기 때문에 니코틴만이 원인이 아닐 수도 있다고 밝혔다.

<연합뉴스 제공>
 
의협신문 
입력: 2005.10.18 17:31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